TODAY NEWS

매일 새로운 소식들을 모아 본다!

[속보] 이재명 "당선 후 '코로나피해 긴급구제 특별위' 설치"

2022.2.21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1일 당선 직후 제1호 지시사항으로, 신속대응 기구인 '코로나피해 긴급구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코로나 피해 극복과 대응 방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회복을 위한 '경제 부스터샷' 플랜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손실이 2년 넘게 누적됐다. 지금까지 40조 원에서 50조 원으로 추산되는 국민의 미보상 피해, 정부가 온전하게 책임져야 한다"며 "이번 추경에서 부족한 부분은 선거 이후 경제 부스터샷으로 대거 보완하겠다. 대규모 긴급 추경 또는 긴급재정명령을 발동해서라도 국민들이 최소한의 경제활동이 가능할 수 있도록 반드시 책임지겠다"고 했다.

이어 "3월 10일 이후 대한민국의 코로나 대응은 확실하게 바뀔 것"이라며 "대통령 인수위원회가 곧 '코로나피해 긴급구제 특별위원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위원회를 통해 방역 과정의 피해를 종합적으로 해소하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코로나피해 긴급구제 특별위원회 운영을 통해 위기돌파를 위한 정책 전반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국민 여러분의 일상을 온전하게 회복시켜드리겠다"며 "긴급피해지원을 위한 예산 계획을 검토하고, 소상공인 손실보상의 접수, 심사, 신속 지급 절차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총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집합금지와 영업시간 제한 개선방안을 3월 10일 이후 최대한 빠르게 제시하고, 신용회복 준비와 피해지원 사각지대 해소에 주력할 것"이라며 "또한 백신접종과 치료과정에서 생긴 피해에 대해 전면적 국가책임제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